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전체 글91

2024시즌 첫 메이즈대회 크리스에프앤씨 KLPGA챔피언십 우승, 이정민 프로 라운드 최종일, 침착함을 유지하기 위해 PGA 세계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의 인터뷰를 보면서 우승을 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다는 이정민(한화큐셀,32) 프로가 2024년 4월 28일 경기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6언더파 66타를 치면서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를 기록하며 단독 2위 전예성(19언더파) 프로를 4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2022년 12월 PLK퍼시픽링스코리아 챔피언십 이후 1년5개월 만에 우승을 한 그녀는 KLPGA 투어 통산 11승째를 올렸다. 2010년부터 KLPGA 투어를 진행하고 있는 이정민 프로가 메이저대회 정상에 오른 건 이번 대회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승 상금으로 2억3400만원을 받으면서 이정.. 2024. 4. 28.
넬리 코다 파죽의 5연승, 셰브론 챔피언십 우승! 넬리 코다가 지난 2023년 1월 LPGA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024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셰브론 챔피언십(총상금 790만 달러)에서 우승하면서 5연승을 질주하며 골프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작성했다. 이 대단한 기록은 낸시 로페즈(1978년), 안니카 소렌스탐(2004~2005년)에 이어 LPGA투어 역사상 세 번째로 알려진 대단한 기록이다. 이로써 다승과 상금, 올해의 선수, 평균타수, CME 글로브 레이스 등에서 1위를 달리고 됐다. 전날 악천후로 치르지 못한 넬리 코다는 7개 홀을 파로 마리한 뒤 유해란에 1타 뒤진 공동 2위로 최종 4라운드에 돌입했다. 3번과 4번 홀 연속버디 후, 8번과 10번 홀 버디를 잡으면서 경쟁자들의 추격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1.. 2024. 4. 22.
지금의 PGA 황제는 스코티 셰플러, 두 번째 마스터즈 우승 차지하면서 신화를 만들다... 새로운 골프 황제 스코티 셰플러가 15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의 오거스타 내셔널GC(파72)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시즌 첫 번째 남자골프 메이저대회 마스터스 토너먼트(총상금 2000만 달러)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치면서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2위 루드빅 아베르(스웨덴)을 4타 차이로 제치고 완벽한 우승을 차지했다. 2022년에 이어 두번째 마스터스 우승이자,올 시즌 세번째 우승을 거머쥐어며, 새로운 황제의 등극을 알렸다. 우승상금은 360만달러(약 49억8000만원)이다. 한편, 전반 스코티 셰플러가 1타를 잃으면서 콜린 모리카와, 맥스 호마(미국), 오베리가 타수를 줄이면서 공동선두로 진입하는 듯 했다.   그러나 중반부터 스코티 셰플러의 거센 반격이.. 2024. 4. 15.
전설이 된 '넬리 코다', 16년만의 4연승, LPGA 25번째 '1000만 달러의 우먼' LPGA 투어 역사상 4연승 이상을 기록한 선수는 미키 라이트(미국), 낸시 로페즈(미국),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 오초아에 이어 이제 '넬리 코다' 까지 5명이 됐다. 넬리 코다는 로페즈(1978년)와 소렌스탐(2004∼2005년)만이 보유하고 있는 기록인 5연승에 도전하게 됐다. 2024년 4월 8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섀도 크리크(파72)에서 열린 T-모바일 매치플레이 결승전에서 넬리 코다는 리오나 매과이어(아일랜드)를 꺾고 파죽의 4연승을 달성하며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3개 홀을 남기고 4홀을 앞서는 완벽한 완승이었다. 이 우승과 더불어 기록한 상금에서도 매우 큰 업적을 이루게 되었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상금 30만 달러를 받은 넬리 코다는 시즌 상금을 122만 4216 달러.. 2024. 4. 8.
윤이나 프로, 2024 KLPGA 투어 첫 라운드에서 '2언더파' 오구 플레이 논란으로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은적이 있는 윤이나 프로는 2024년 4월 4일부터 나흘간 제주 서귀포 테디벨리 골프앤리조트에서 열린 2024 KLPGA 투어 두산건설 위브 챔피언십에 출전하면서 경기전 제일 먼저 갤러리들을 향해 90도 사과 인사부터 건내고 시작했다. 물론 오구 플레이로 인한 팬들과 선수들에 대한 사과였을 것이다. 약 1년 8개월 만에 경기에 복귀한 윤이나 프로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복귀전 버디 3개 보기 1개를 작성해 2언더파 70타 공동 19위로 첫 라운드를 부담스럽지 않게 잘 마쳤다. 첫 라운드에서 윤이나 프로는 2번 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으며, 티샷 비거리가 무려 263.4야드(약 241m)나 나올 정도로 뛰어난 장타를 자랑했지만, 벙커에 떨어지고 말았다.. 2024. 4. 4.
"넬리 코다" 박세리 이름 내건 미국여자골프(LPGA) 투어 대회 우승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인근 팔로스 버디스 골프클럽(파71·6천447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퍼힐스 박세리 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에서 9언더파 275타로 "넬리 코다"가 우승을 차지했다. 넬리 코다는 라이언 오툴과 9언더파 275타 동률로 연장 승부를 펼쳤다. 18번 홀에서 열린 1차 연장전에서 오툴의 버디 퍼트가 살짝 빗나갔다. 반면 코다의 버디 퍼트는 홀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신지애는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버디 2개를 잡았으나 보기 2개와 더블 보기 1개를 범해 2오버파 73타로 최종 합계 7언더파 277타로 5위를 기록했으며 한국 선수로는 가장 높은 5위권 진입이다. LPGA 최초로 한국선수 "박세리"의 이름을 내건 대회에서 우승한 넬리 코다는 "박세리는 주변의 많은 사람에게 .. 2024. 3. 25.
반응형